절대무적 보스 나라

arbiter1.egloos.com

포토로그


Toho Clock

통계 위젯 (블랙)

32
7
9657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09

덧글구걸



오늘은 일렉기타를 좀 알아봅시다. 음악얘기

뭐 저번에 Qoo님께서 기타 공부하고싶다고 하신 것도 있고 해서...

간단하게 오늘 기타에게 대해서 써봅시다.

일렉기타란건...

뭐 간단하게 울림통 없는 기타고 울림통 대신 픽업이 대신한다...<- 요렇게 보심 됩니다.

고 소리가 엠프를 통해서 나는 기타죠 한마디로...

아 설명하려니 지진나네요 낄낄

그림을 클릭하세요~




일단 기타 앞면인데 대충 저런 명칭들을 갖고 있습니다. (제길, 이것도 평범한 팬더는 아니네요. 투톤 투볼륨이라니...)잭플러그는 명칭 잘 모르니 넘어갑시다(정확하게 뭔진 모르겠음)

그럼 뭔 부품들인지 설명해 봅시다.

1. 바디

1)브릿지: 줄(스트링)의 맨 처음부분이 여기에 걸리게 됩니다. 여기서 헤드머신까지 줄이 걸리는거죠. 정확히는 브릿지의 새들에 걸리는 겁니다. 피치조정(나중에 설명하게뜸)할때 여기 나사를 조절해서 피치를 조절하게 되는거죠. 이게 떠있는걸 플로팅이라고 하고 그냥 고정으로 붙어있는 놈은 뭐 많습니다(튠오매틱이라든지)... 그냥 고정형 브릿지라고 부르는 듯. 그리고 플로팅 중에서도 플로이드 로즈, 윌킨스 등 다양합니다. ㅁㄴㅇㄹ... 아오 지진나.

이 브릿지와 새들의 금속성분에 따라서도 소리가 천차만별입니다. ㅎㄷㄷ 역시 심오한 기타의 세계...

2)픽업: 요건 한마디로 자석을 가운데 두고 코일로 "줜나게"감은 놈입니다. 음... 이 픽업도 종류가 2가지 있죠. 싱글이냐 험버커냐...
간단하게 사진처럼 한 놈씩만 있으면 싱글이고 두 놈 붙어서 있는게 험버커입니다. 대체적으로 싱글은 소리가 얇고 신경질적이고(잉위 맘스틴이 싱글 씁니다), 험버커는 두툼하고 육중하죠. 그리고 메이커에 따라 써, 던컨, EMG,  등등 많습니다. 톤에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주는게 이 놈이긴 하죠. 보통 저가형 기타사면 제일 많이 바꾸는게 요놈입니다. 그리고 싱글처럼 얇은데 험버커인 스택 싱글도 있습니다.

3)잭플러그: 한마디로 선 꽂는곳이죠. 이거 안 꽂고 치면 그냥 쌩 기타소리가 얼마나 작게 나는지 알 수 있죠(응?). 이것도 있는 위치가 기타마다 조금씩 다릅니다(펜더랑 레스폴이랑 다릅니다 딱 보면).

4)톤&볼륨노브: 이걸로 소리크기와 기타소리가 명료한지 흐리멍텅한지를 결정짓습니다. 여기만 잘 건드려도 좋은 톤들이 많이 나오는데 보통 사람들은 보통 볼륨 만땅 톤노브 만땅으로 놓고 치곤 하죠...;; 물론 메탈이나 이런 장르에서는 정석이지만 꼭 그렇지도 않습니다... 여하튼 곡의 느낌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인이란 거죠. 

5)암: 제가 친 크레이지 트레인 들어보시면 삐이이잉~ 하면서 음이 높아졌다 낮아졌다 하는 곳이 있을 겁니다. 그게 이걸 이용한 겁니다. 속칭 암질이라고 하죠. 이거 쓰는걸 잘 보려면 스티브 바이(Steve Vai) 공연 동영상을 보시는 것 추천. 아 이런 용도군 하는게 단박에 알 수 있음.

6)픽업 셀렉터: 어떤 픽업을 통해서 소리를 낼것이냐를 결정하는 스위치. 저건 5단인데요, 제 기타는 3단입니다. 로타리란 것도 있다더군요(PRS기타나 탐 엔더슨 쪽에 달려있다는데 전 잘 모르것음. 안써봐서)... 깁슨은 위에 달려있죠 저게...; 저기 있는 3개의 픽업 중 가운데는 미들, 브릿지 쪽에 있는건 리어, 넥쪽으로 있는건 프론트 픽업이라고 합니다. 제 것은 험버커만 2개라서 험험이라고 하죠. 저런 기타는 싱싱싱이라고 합니다(씨...씡난다...) 험싱험(아이바네즈 J커스텀 8670), 싱싱험(팬더 딜럭스), 험험(ESP 호라이즌), 달랑 리어에 싱글만 달린 것도 있죠. 저기서 저 5단이란게 이런 원리입니다. 실제로 움직여보면 다다닥하고 부딪치는 접점이 있습니다.

리어픽업만- 사진상 맨 왼쪽으로 둔다
리어+미들픽업- 오른쪽으로 1칸
미들픽업만-중간
프론트+미들픽업- 중간에서 오른쪽으로 1칸 더
프론트픽업만- 맨 오른쪽으로...

여기서 리어+미들이라고 하면 두 픽업이 동시에 소리를 받기 때문에 기타의 톤이 약간 험버커틱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뭐... 저도 자세히는 모르겠고... 전 싱글 안씁니다. 싱글은 잡음 오질나게 많습니다(...). 뭐 소위 빈티지라고 하는 그것이지요. 험버커는 잡음이 약간 없는 편입니다. 싱글에서 노이즈 좀 잡아준게 노이즈리스 픽업인데 안써봐서 뭐라 못하겠네요.

7)픽가드: 피크로 기타를 치다보면 바디에 스크래치가 나게 되는게 그걸 방지해주는 거죠.여기에 페인팅을 하든 낙서를 하든 담배빵을 하든... ㅋ

8)스트랩핀: 여기에 우리 사람 목에 매는 스트랩을 걸게 됩니다. 

2. 넥

1)플랫: 뭔지 모르시는 분 없겠죠? 여기 가운데(되도록 플랫 가까이) 운지해야되죠. 낄낄 
이것도 종류가 다양해서 빈티지, 점보, 미디엄 점보 등등... 다양합니다. 빈티지는 낮고 점보는 높고 굵죠. 소리의 성향에도 영향을 끼친다네요.

2)인레이: 까만 점같은게 인레이입니다. 아이바네즈의 화이트잼이나 제이커스텀들은 여기다 식물 줄기를 그려놓는 등 쌩쑈를 하죠. 연주자가 몇 플랫을 짚고 있는지 알게 해주는 용도입니다. 넥의 위쪽 옆으로도 검은 점들이 박혀있습니다. 위에서 보고 치라는 거죠.

3)너트: 줄감개까지 줄이 가는 종착역 전 역입니다. 여기서도 소리 성향이라든지 많이 차이나죠. 요게 닳으면 줄이 프렛에 닿아 지잉~ 하는 소리가 나는게 이걸 버징이라고 합니다. 이것도 브라스넛, 본넛 등 종류 많습니다...;;

3. 헤드

1)헤드머신: 그냥 줄감개. 이걸로 튜닝까지 다 하죠. 튜닝이란 음 맞추기입니다. 기타줄이 음 똑바로 나게 만드는거죠. 조율이랑 같은 용어. 줄의 종착역입니다. 이거도 종류가 다양해서 빈티지, 락킹 등등... 종류 많죠. 빈티지는 말그대로 우리가 생각하는 줄감개고 락킹튜너는 줄 끼우고 반바퀴 돌리면 줄이 안빠집니다(...). 훨 편하죠.

2)스트링가이드: 그림에서 빼먹었는데 팬더 로고 위에 보시면 조그만 쇠가 있죠. 이겁니다. 이건 줄을 눌러주어 소리를 더 탱탱하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죠. 장력 높이기 용.


대충 적어봤습니다. 음... 다음에는 뒷면을 보도록 할게요. 요즘 집에서 일하다보니... 이런걸 적을 시간도 생기는군요. 음... 중간보고 겸 Cliffs of dover는 반주 없이 일요일에 한 번 올려보도록 할께요. 진짜 이건 엥간하게 쳐갖곤 씨알도 안먹히는 곡이네요 씨부랄...

덧글

  • M스틱 2011/08/25 20:20 #

    어쿠스틱 기타도 브릿지나 엔드 핀에 종류에 따라 소리가 틀리다고 하는데,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ㅇㅅㅇㅋ
  • arbiter1 2011/08/28 20:48 #

    변하는건 맞는데 음... 솔직히 저도 막귀라 잘 모르겠습니다. 허허~
  • Exass 2011/08/25 20:39 #

    전 아직 어쿠스틱 배우고 있습니다. 빨리 일렉도 배우고 싶네요
  • arbiter1 2011/08/28 20:48 #

    일렉이 손이 작은 사람에게는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후후
  • 카시안 2011/08/25 22:01 #

    브릿지는 싱크로나이즈, 고정형, 플로이드로즈 세가집니다...
    싱크로나이즈는 펜더에 달려있는 그거고, 플로이드로즈는 생긴것도 복잡하고 튜닝도 복잡하다더군요...안써봐서 잘은 모르지만(..........)
    픽업도 싱글, 험버커 외에 액티브도 있죠...
    9볼트 전지 하나 잡아먹음(...........)
    특징이라면 잡음이 엄청 작다는거..(험버커보다 작습니다)
    그리고 드라이브를 엄청나게 잘받아서 오버드라이브만으로도 메탈리카급의 게인을 얻을 수 있다는거..ㅡㅡ
  • 에피 2011/08/27 07:47 #

    액티브는 픽업이 건전지가 필요한지 안 필요한지 구분하기 위한 용어지, 픽업의 종류가 아닙니다.
    전지가 필요없는 보통의 픽업들이 패시브 싱글 패시브 험버커라고 한다면 EMG같은 픽업이 대표적인 액티브 험버커죠.
    물론 액티브 싱글도 있습니다. 흔하진 않지만...
  • arbiter1 2011/08/28 20:50 #

    브릿지는 싱크로를 빼먹었군요. 크흑... 제길... 생각이 안났습니다.

    싱크로나이즈드는 정확하게는 락킹 넛인가 아닌가로 구분하는 경우가 많죠...; 플로이드로즈는 제꺼가 플로이드로즈

    픽업은 에피란 분이 수정해주셨네요. 저도 액티브랍니다. 잡음이 아예 없는 건 아닙니다만... 글고 EMG60같은 경우 액티브라도 게인을 생각보다 덜 먹습니다...
  • arbiter1 2011/08/28 20:50 #

    //에피 수정 감사합니다. 액티브 싱글은 거의 보기 힘들죠. 잭슨 솔로이스트에서 간혹 보입니다 킁
  • 링고 2011/08/25 22:49 #

    글을 읽다보니 저도 일렉 기타를 장만하고 싶네요. 기타에 대해서 많이 배우게 된 것 같습니다. 마치, 기타 강습 첫 수업을 들은 것 같은 느낌입니다.
  • arbiter1 2011/08/28 20:51 #

    하나 장만하세요. 다만 손가락이 얼마나 버틸지가 문제로군요. 보통 한 달이 고비라서...
  • Hdge 2011/08/26 13:59 #

    우와 엄청 자주보는데 하나도 모르겠다는(뭐임마)
  • arbiter1 2011/08/28 20:51 #

    뭐 관심이 없으면 몰라도 되는 부분이죠.
  • 울트라김군 2011/08/26 16:16 #

    한참동안 들여다보고 읽었는데 머리가 띵하네요[...]
  • arbiter1 2011/08/28 20:51 #

    그래도 바지 갈아입을 수준은 아직 아니니 말이죠
  • 솔롱고스 2011/08/27 23:35 #

    진짜 전자 기타(Electronic guitar)를 계속 쳐야 아비터님이 쓰신 얘기를 제대로 알 수 있겠습니다.
    그렇긴 해도 전혀 몰랐던 분야를 조금이라도 알아가니 즐거우며 이를 잊지 않기 위해 계속 보렵니다.
  • arbiter1 2011/08/28 20:52 #

    알고 있으면 기타 치기 편한 부분이 많습니다. 간단한 세팅정도는 집에서 할 수 있고...

    뭣보다 자기 취향에 맞춰 기타를 사기가 더욱 수월하지요.
  • Qoo 2011/08/28 00:51 #

    보자마자 저장했스빈다. 스빈다 :D

    고마워요~☆ 복받으실거에요!!!>_<///

    랄까...나중에 여유가 되면 꼭 공부해보고 싶은 악기가 기타라서...에헤헷...?!

  • arbiter1 2011/08/28 20:52 #

    스빈다!! <-

    별 말씀을... 나중에 뒷부분도 마저 정리하고... 뭐 좀 계속 써볼까 합니다. 여유라면야 시간을 쪼개면 얼마든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